"부천 시민 불편 초래한 광역동 제도 폐지해야"
"부천 시민 불편 초래한 광역동 제도 폐지해야"
  • 이경현 기자
  • 승인 2021.08.07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국회의원 시의원들 주장
경기 부천지역 국민의힘 4개 당협위원장과 시의원 8명이 6일 부천시청 앞에서 광역동 제도 폐지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2021.8.6/뉴스1 © News1 정진욱 기자


(부천=뉴스1) 정진욱 기자 = 경기 부천지역 국민의힘 4개 당협위원장과 시의원 8명은 6일 부천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광역동 제도 폐지를 촉구했다.

이들은 기자회견에서 "부천시가 광역동 제도를 도입한지 2년 차다. 홍보와 달리 시민 불편을 초래하고, 예산 낭비와 공무원 수가 늘어난 실패 행정으로 부천시민의 원성이 쌓여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런 사실을 아는 장덕천 시장과 더불어민주당 소속 국회의원, 시·도의원들은 왜 침묵하고 책임을 회피하려 하는지 모르겠다"며 "현재 부천시가 운영하는 광역동 제도는 시민들에게 불편을 주고 고비용·비효율적인 제도"라고 덧붙였다.

이들은 또 "부천시가 주장하는 것처럼 광역동제 시행에 장점이 많았다면 타 지자체에서도 도입했을테지만 현재 전국 지자체 중 단 한 곳도 광역동 제도를 실시하는 곳이 없다"며 시의 광역동 제도 폐지와 36개 동(洞) 환원을 요구했다.

앞서 부천시는 업무 효율성과 동별 중복 기능을 없애기 위해 광역동 제도를 도입했다.

시는 광역동 제도를 도입하면 매년 27억원의 예산 절감 효과와 경제적 편익비용 등을 합해 총 1665억여 원 상당의 경제적 효과를 거둘 것이라고 밝혔었다.

이에 부천시는 2019년 7월1일부터 36개동(洞)을 심곡·부천·중·신중·상·대산·소사본·범안·성곡·오정동 등 10개동으로 통합하는 '광역동' 행정체제 개편안을 시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