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설의 복서' 알리 손자, 프로 복싱 데뷔전서 1R TKO 승리
'전설의 복서' 알리 손자, 프로 복싱 데뷔전서 1R TKO 승리
  • 이경현 기자
  • 승인 2021.08.16 22: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복싱 데뷔전에서 승리를 거둔 니코 알리 월시.(니코 알리 월시 SNS 캡처)© 뉴스1


(서울=뉴스1) 서장원 기자 = '전설의 복서' 무하마드 알리의 손자 니코 알리 월시(20)가 프로 복싱 데뷔전에서 승리를 따냈다.

알리 월시는 15일(한국시간) 미국 오클라호마주 털사에서 열린 프로 복싱 미들급 경기(4라운드)에서 조던 윅스를 상대로 1라운드 1분49초 만에 TKO승리를 거뒀다.

이날 할아버지가 물려준 흰색 트렁크를 입고 링에 오른 알리 월시는 할아버지의 복싱 유전자를 그대로 물려받은 듯 압도적인 기량으로 상대를 제압했다.

승부는 1라운드에서 결정됐다. 알리 월시가 윅스에게 강력한 오른손 펀치를 작렬시켰고, 다운을 빼앗긴 윅스는 알리 월시의 파상공세를 막아내지 못했다.

알리 월시는 경기 후 "내가 기대했던 그대로가 실현됐다. 할아버지가 많이 생각났다. 그가 보고 싶다"고 승리 소감을 밝혔다.

알리 월시의 할아버지인 무하마드 알리는 1960∼1970년대 복싱계를 평정한 전설의 복서다.

남다른 복싱 실력으로 통산 56승(37KO) 5패를 거뒀고, 복싱을 통해 인종 차별이 심했던 사회에 저항하며 큰 반향을 일으켰다. 오랜 기간 파킨슨병을 앓다가 5년 전 세상을 떠났다

이제 그의 손자가 대를 이어 역사를 이어간다.

알리 월시는 자신의 SNS에 "오늘 밤 역사를 이어가게 된 것을 영광으로 생각한다. 나를 응원해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나는 프로 파이터로서 할아버지의 트렁크를 입고 링에 할아버지를 모셨다. 자랑스럽다. 유산은 계속된다"면서 승리의 기쁨을 할아버지와 함께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