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두환, 혈액암 일종 '다발성 골수종' 진단…全측 "건강 매우 안 좋아"
전두환, 혈액암 일종 '다발성 골수종' 진단…全측 "건강 매우 안 좋아"
  • 박웅석 기자
  • 승인 2021.08.21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18 헬기사격'을 증언한 고(故) 조비오 신부에 대한 사자명예훼손 혐의를 받고 있는 전두환씨(90)가 9일 광주지방법원에 출석한 뒤 법원을 퇴장하고 있다. 2021.8.9/뉴스1 © News1 정다움 기자


(서울=뉴스1) 박기범 기자 = 전두환(90) 전 대통령이 신촌 세브란스병원에 입원한 뒤 혈액암 일종인 다발성 골수종 진단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다발성 골수종은 골수 내 항체를 생산하는 형질세포가 비정상적으로 증식해 발생하는 것이다. 면역·조혈·신장장애를 일으키는 질환으로 알려져 있다.

21일 정치권과 의료계 등에 따르면 전 전 대통령은 지난 13일 이 병원에 입원해 각종 검사를 받고 이같은 결과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전 전 대통령 핵심 측근인 민정기 전 청와대 공보비서관은 뉴스1과의 통화에서 "전 전 대통령의 건강이 매우 좋지 않다. 13일부터 계속 입원해있는 상태"라며 "코로나 때문에 병문안은 가지 못했다"고 말했다.

5·18 광주 민주화운동 당시 군부의 헬기사격을 부정함으로써 목격 증언을 한 고(故) 조비오 신부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유죄를 선고받은 전 전 대통령은 지난 9일 광주지법에서 열린 항소심에 출석했다.

8개월여 만에 법정에 모습을 드러낸 전 전 대통령은 몰라보게 수척해진 모습이었다.

그는 이날 재판 중 호흡 곤란 등 건강 이상을 호소하다가 재판 시작 30여분 만에 경호원의 부축을 받고 퇴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