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아니스트' 아닌 '인간' 백건우 꾸밈 없는 일상 공개
'피아니스트' 아닌 '인간' 백건우 꾸밈 없는 일상 공개
  • 김현정 기자
  • 승인 2021.09.08 2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V CHOSUN '스타다큐 마이웨이'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피아니스트 백건우의 일상이 공개됐다.

5일 오후  TV CHOSUN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는 '건반 위의 구도자', 세계적인 피아니스트 백건우의 이야기가 공개됐다.

어린 시절부터 뛰어난 음악적 재능을 보였던 백건우는 1956년 만 아홉 살에 국립교향악단과 함께 그리그의 협주곡을 연주하며 데뷔했다. 지금은 보편적 연주곡이 된 무소르그스키 '전람회의 그림'을 우리나라에서 초연한 사람도 바로 열한 살 백건우였다.

다양한 연주 활동을 선보이던 백건우는 열다섯의 어린 나이에 홀로 미국 유학길에 오른다. 진지하고 학구적인 자세로 연주에 임하며 자신만의 음악 세계를 구축했고, 1967년 나움버그 콩쿠르 우승과 1969년 부조니 콩쿠르에 입상하며 '세계적 거장'의 입지를 다지기 시작한다.

한국에서 성사된 뜻깊은 협연 무대를 위해 음악 여행을 온 백건우가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 꾸밈없는 일상을 보여줄 예정이다.

그는 "연주를 위해 여행을 떠날 때면, 늘 그리웠던 자연에서 힐링을 얻는다"면서 조용한 시골 마을의 그림 같은 펜션에서 지내는 모습을 보여준다. 관록의 피아니스트 백건우가 아닌, 음악을 뺀 소소하지만 어딘지 모르게 귀여운 그의 매력들이 공개된다. 날아다니는 나비 한 마리와 숲길을 지나는 작은 냇가의 속삭임에도 귀 기울이는, 세계적 거장의 순수한 모습을 만나볼 수 있다.

또한 거장 피아니스트 백건우의 65년 음악 인생에 처음으로 시도한 피아노 3중주 앙상블과 음악적 영감을 깨워주는 의미 깊은 협연 무대도 공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