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일부터 '인천형 코로나19 재택치료'…70세 미만 무증상,경증환자 등 대상
19일부터 '인천형 코로나19 재택치료'…70세 미만 무증상,경증환자 등 대상
  • 최용희 기자
  • 승인 2021.10.17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광역시청 전경 / 뉴스1DB © News1


(인천=뉴스1) 박아론 기자 = 인천시(시장 박남춘)가 '인천형 코로나19 재택치료'를 추진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조치는 19일부터 시 소속 공무원 8명, 군·구 소속 4~7명으로 구성된 재택치료관리 전담조직을 통해 추진된다.

시는 건강관리, 응급상황 대응, 격리관리 및 물품지원 등 업무를 총괄하는 역할을 맡았고, 군·구는 재택치료 승인요청, 응급 이송, 격리 이탈관리, 식료품 지원 등의 업무를 수행한다.

재택치료관리 전담의료기관은 인천의료원으로 지정됐다.

인천의료원은 상담 및 진료, 응급상황 등 재택치료에 따른 24시간 대응체계를 갖추게 된다.

재택치료는 당사자 동의 절차를 거쳐 실시된다. 대상자는 입원 요인이 없는 70세 미만 무증상, 경증 확진자다. 70세 이상인 경우에도 예방접종 완료자이면서 보호자가 공동 격리하는 경우에 한해 제한적으로 적용 가능하다.

미성년자·장애인 등 돌봄이 필요한 확진자는 보호자가 공동 격리하는 경우에만 재택치료를 할 수 있다.

대상자 선별 후에는 건강 및 격리 상태를 모니터링 한 뒤, 증상이 없을 경우 격리 해제 조치된다. 이상 징후 발견 시 비대면 진료가 이뤄지며, 응급상황 발생 시 의료기관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게 된다.

시는 위드 코로나 전환을 앞두고 무증상 및 경증 이하 환자를 대상으로 지역 여건에 맞는 인천형 환자 관리 모델을 구축하고자 이번 조치를 추진하게 됐다.

시는 향후 재택치료관리 의료기관 추가 지정을 검토할 방침이다.

정형섭 시 건강체육국장은 "단계적 일상회복에 대비해 인천형 재택치료가 원활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준비와 운영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