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1년생 女CEO…'40대 하버드 출신' 뉴페이스들이 네이버 확 바꾼다(종합)
81년생 女CEO…'40대 하버드 출신' 뉴페이스들이 네이버 확 바꾼다(종합)
  • 이경현 기자
  • 승인 2021.11.17 2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이버가 새 사령탑으로 1981년생 여성 CEO(최고경영자)를 선택했다.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뉴스1) 박정양 기자,송화연 기자 = 네이버가 하버드 출신의 만 40세(1981년생) 여성 최수연 글로벌 사업지원부 책임리더를 한성숙 대표이사(1967년생)의 뒤를 잇는 차기 CEO로 낙점했다. 최 내정자는 내년 3월 주주총회 승인과 이사회 결의를 거쳐 차기 대표이사로 최종 선임돼 매출 5조원이 넘는 네이버를 이끌게 된다.

네이버는 17일 오후 정기 이사회를 개최하고 최수연 글로벌 사업지원부 책임리더를 앞으로의 네이버를 이끌어갈 CEO 내정자로 승인했다고 밝혔다. 최 내정자가 차기 경영 리더십을 구축하는 데 힘을 더할 CFO 내정자는 사업개발과 투자 및 M&A를 맡고 있는 김남선 책임리더가 선임됐다. 두 내정자는 앞으로 'NAVER Transition TF'를 가동해 글로벌 경영 본격화와 조직문화 개선을 위한 새로운 리더십 구축과 조직개편에 착수하게 된다.

이사회는 "그간 최 내정자 다양한 국내외 사업 전반을 지원하며 보여준 문제해결 능력과 회사의 글로벌 전략 및 해당 시장에 대한 폭넓은 이해를 갖춘 점을 높이 평가했다. 또한 회사에 대한 안팎의 균형 잡힌 시각을 견지하며 정기적인 변화를 도모할 수 있는 후보자라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1981년생인 최 내정자는 서울대학교 토목공학과를 졸업하고 2005년 네이버(당시 NHN)의 신입사원으로 업계에 발을 내디뎠다. 당시 네이버가 처음으로 국내 인터넷 업계 1위로 올라서며 가파른 성장을 이어간 4년 동안 커뮤니케이션과 마케팅 조직에서 근무하며 플랫폼 기업의 현안과 네이버 기업 철학 및 가치를 현장에서 생생히 경험했다.

이후 연세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석사를 취득하고 율촌에서 변호사로 재직 중, 하버드 로스쿨을 거쳐 뉴욕주 변호사 자격증을 취득했다. M&A와 자본시장, 기업 지배구조, 회사법 일반 분야에서 변호사로 경력을 이어가던 중 지난 2019년 네이버에 재합류했다. 지난해 3월엔 네이버 비등기임원으로 임명됐다.

차기 CFO로 내정된 김남선 책임리더는 1978년생으로 지난해 8월 네이버에 합류했다. 서울대 공과대학과 하버드 로스쿨을 졸업하고 미국 로펌 크라벳, 스웨인&무어에서 변호사로 2년간 활동했다. 이후 금융 전문가로 이력을 전환해 10년간 글로벌 투자 회사인 라자드와 모건스탠리, 맥쿼리에 재직하며 M&A 전문가로 업계에 이름을 알렸다. 글로벌 금융 분야에서 전문가로 활동해 온 이력을 바탕으로 지난해 네이버에 합류한 이후 왓패드 인수와 이마트·신세계 지분 교환 등의 빅딜을 주도해 왔다.

네이버 경영진은 "김 내정자가 글로벌 경영 체계를 탄탄히 하고 글로벌 시장에서 네이버의 기업 경쟁력을 더욱 강화할 적임자로 판단했다"고 밝혔다.이사회와 경영진은 "두 내정자가 다양한 필드에서의 경험과 새로운 영역을 넘나드는 도전적인 이력 등을 높이 평가했다"고 밝혔다.

한성숙 대표는 내년 3월 임기까지 업무 인수인계를 도운 뒤 네이버가 글로벌 도전을 이어갈 수 있도록 필요한 역할을 맡은 예정이다. 한 대표는 지난 2017년 3월 네이버 대표이사로 선임되어 회사의 첫 여성 CEO 자리에 올랐으며 지난해 3월 경영 성과를 인정받아 연임에 성공했다. 하지만 지난 5월 한 개발자가 직장 내 괴롭힘에 시달리다 극단적 선택을 한 사건이 발생하면서 조기 퇴진의 길을 걷게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