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 국민의힘 "광역동 제도·생체 정보 CCTV 시범 사업 폐기하라"
부천 국민의힘 "광역동 제도·생체 정보 CCTV 시범 사업 폐기하라"
  • 박웅석 기자
  • 승인 2021.12.27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영석 국민의힘 부천정 당협위원장과 시의원들이 24일 경기 부천시청 앞에서 광역동 제도 폐지 및 생체 정보 CCTV 시범 사업 폐기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2021.12.24/뉴스1 © News1 정진욱 기자


(부천=뉴스1) 정진욱 기자 = 서영석 국민의힘 경기 부천정 당협위원장과 시의원들이 24일 부천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광역동 제도 폐지 및 생체 정보 CCTV 시범 사업 폐기를 촉구했다.

이들은 기자회견에서 "장덕천 시장은 생체정보 데이터 무작위 수집을 당장 중지하고, 시와 시민을 실험실 생쥐로 만들지 말아 달라"며 생체 정보 수집 시범사업 철회와 광역동 제도 폐지를 주장했다.

서영석 당협위원장은 "내년 1월부터 시민과 부천 유동인구는 생체 정보 데이터를 개인 동의 없이 무작위 수집·활용하려 하고 있다"며 "개인 신상정보가 오남용 될 소지가 있고, 새로운 형태의 민간인 사찰이 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장 시장은 "부천시가 광역동 제도를 도입한 지 2년 차다. 홍보와 달리 시민 불편을 초래하고, 예산 낭비와 공무원 수가 늘어난 실패 행정으로 부천시민의 원성이 쌓여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런 사실을 아는 장덕천 시장과 더불어민주당 소속 국회의원, 시·도의원들은 왜 침묵하고 책임을 회피하려 하는지 모르겠다"며 "현재 부천시가 운영하는 광역동 제도는 시민들에게 불편을 주고 고비용·비효율적인 제도"라고 덧붙였다.

이들은 또 "부천시가 주장하는 것처럼 광역동제 시행에 장점이 많았다면 타 지자체에서도 도입했을 테지만 현재 전국 지자체 중 단 한 곳도 광역동 제도를 실시하는 곳이 없다"며 시의 광역동 제도 폐지와 36개 동(洞) 환원을 요구했다.

이어 "지난 2일에 요청한 '부천판 대장동 상동영상단지 정보공개'가 아직도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정보공개를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