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3년생 곰팡이 이봉원, 7번 사업실패하고도 이혼 안당했다니...
63년생 곰팡이 이봉원, 7번 사업실패하고도 이혼 안당했다니...
  • 이경현 기자
  • 승인 2022.01.13 0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억 사채…"박미선에 손 벌리지 않아" 고백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신발 벗고 돌싱포맨' 코미디언 이봉원이 계속된 사업 실패에도 아내 박미선에게 손을 벌리지 않았다고 털어놨다.

지난 11일 오후에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신발 벗고 돌싱포맨'(이하 '돌싱포맨')에서는 이봉원이 사업 실패담을 고백했다.

이봉원은 7번의 사업 실패와 사채 7억 원에도 당당하게 행동했던 때를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이봉원은 사업 실패에 대해 "연예계에 있어 사업을 잘 몰라 실패할 확률이 높다, 그러다 노하우가 쌓인다, 방송하면서 또 벌면 되겠다 싶었다, 절박함이 약했다"고 털어놨다.

그러나 사업 실패에도 주눅 들지 않고 당당했다고. 이봉원은 "속은 쓰릴지 몰라도 겉으로는 전혀 티 안 냈다, 손 벌리지도 않았다"라고 밝혔다. 박미선이 이봉원의 사업 실패를 방송에서 언급하자 지나가던 시민에게 등짝을 맞기도 했었다고. 이봉원은 "그렇다고 기죽고, 주눅 들면 안된다, 박미선도 닦달하는 스타일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차라리 딴 데서 사채를 빌리지"라고 너스레를 떨기도.

이어 이봉원은 "방송, 행사해서 몸으로 뛰어 갚았다"라며 빚은 스스로 갚았지만, 박미선에게 생활비를 주지 못해 미안했다고 전해 시선을 모았다. 이에 돌싱포맨 멤버들이 이혼 사유가 확실하다고 혀를 내두르자 이봉원은 "애 엄마(박미선) 친정에서 왔니?"라고 발끈해 웃음을 자아냈다.

7억 원의 빚이 있어도 코미디언 후배들을 위한 회식비는 지출했다는 이봉원은 "7억 원이나 7억 50만 원이나 무슨 차이가 나!"라고 큰소리치는 모습으로 재미를 더했다.

한편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은 파란만장 연애 스토리부터 현실적인 조언까지, 게스트 만족 200%를 보장하는 삐딱한 돌싱들의 토크쇼로 매주 화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