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독도는 일본 땅"…'다케시마의 날' 행사 열려
日 "독도는 일본 땅"…'다케시마의 날' 행사 열려
  • 김현주 기자
  • 승인 2019.02.27 1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도. © News1 안은나 기자


(서울=뉴스1) 김서연 기자 = 일본 시마네(島根)현에서 22일 '독도가 일본 땅'이라고 주장하는 '다케시마(竹島·독도의 일본명)의 날' 행사가 열렸다.

교도통신과 산케이신문 등에 따르면 안도 히로시(安藤裕) 일본 내각부 정무관은 이날 오후 신마네현 마쓰에(松江)시 소재 현민회관에서 열린 제14회 '다케시마의 날' 기념식에 참석, "다케시마는 역사적 사실에 비춰볼 때나 국제법상으로도 우리나라(일본) 고유 영토임 분명하다"며 "다케시마 문제는 주권과 관련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안도 정무관은 "한국 국회의원의 다케시마 방문이나 주변 해양조사, 한국군의 군사훈련 등은 도저히 묵과할 수 없다"며 "'결코 받아들일 수 없다'라는 생각을 재차 가슴에 새기고, 의연한 태도로 냉정하고 끈질기게 대응해 나가고 싶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일본 정부는 독도가 1905년 '다케시마'란 이름으로 시마네현에 편입 고시된 자국 영토이며 "한국이 불법 점거 중"이라고 주장하고 있는 상황. 이와 관련 시마네현은 2006년부터 다케시마 편입 고시일인 2월22일을 '다케시마의 날'로 정해 매년 기념행사를 열고 있다.

이 행사에 차관급 정부 관료인 내각부 정무관이 참석한 건 올해가 7년째다.

일본 정부 대변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정례브리핑에서 안도 정무관의 '다케시마의 날' 행사 참석에 대해 "다케시마에 대한 (일본) 정부의 입장과 노력을 다시 한번 확실히 하기 위한 것"이라면서 "영토·주권은 국가의 기본인 만큼 앞으로도 우리 입장이 정확히 이해될 수 있도록 국내외에 계속 알려 가겠다"고 말했다. '독도가 일본 땅'이란 억지 주장을 앞으로도 계속해나가겠다는 것이다.

이날 '다케시마의 날' 행사엔 일본의 초당파 의원모임 '일본의 영토를 지키기 위해 행동하는 의원 연맹' 소속 국회의원이나 시의원을 비롯해 약 500명이 참석했다.

이런 가운데 한국 외교부는 성명을 통해 "일본 측이 독도에 대한 부당한 주장을 지속하고 있는 데 대해 강력히 항의한다"며 "(다케시마의 날) 행사 철폐를 다시 한번 엄중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도서관에서 열린 독도협회 주관 다케시마의 날 철폐 촉구행사에 참석한 어린이들. © News1 이종덕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