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망' 전미선은 누구? 30여년 명품 연기·꾸준함의 아이콘
'사망' 전미선은 누구? 30여년 명품 연기·꾸준함의 아이콘
  • 김현정 기자
  • 승인 2019.06.30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전미선© News1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배우 전미선(49)이 전북 전주의 한 호텔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이에 전미선에 대한 관심도 치솟고 있다.

전미선은 지난 1986년 베스트극장 '산타클로스는 있는가'에서 아역을 맡으며 데뷔했다. 이후 한 해도 거르지 않고 꾸준히 영화와 드라마에서 활약하며 명품 연기력을 선보였다.

그의 대표작으로는 영화 '8월의 크리스마스' '번지점프를 하다' '살인의 추억' '마더' '연애' '숨바꼭질' 등이 있으며, KBS '토지' '황진이' '제빵왕 김탁구' '구르미 그린 달빛', MBC '전원일기' '여명의 눈동자', SBS '야인시대', tvN '응답하라 1988' 등 수십 편의 드라마에도 출연했다.

전미선은 1994년 황금촬영상 시상식에서 신인 여우상을 받았으며 2006년에는 KBS 연기대상 '조연상'을, 2013년 대한민국문화연예대상에서는 영화부문 여자우수상을, 2015년에는 SBS 연기대상에서 '일일극부문 여자 특별연기상'을 각각 수상하기도 했다.

한편 전북소방본부에 따르면 전미선은 29일 오전 11시43분께 전북 전주시 고사동 한 호텔에서 숨져있다는 신고로 숨진 채 발견됐다.

119구급대가 출동했을 당시 이미 전미선은 숨져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매니저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전미선의 소속사 관계자는 이날 뉴스1에 "현재 소식을 듣고 전주에 내려가고 있다"며 "상황 파악 후 알리겠다"고 밝혔다.

전미선은 이날 오후 2시와 6시 전북대학교 삼성문화회관에서 열리는 연극 '친정엄마와 2박3일' 무대에 오를 예정이었다. 하지만 안타까운 소식이 전해지며 '친정엄마와 2박3일' 측은 이날 오후 2시 공연을 취소한다는 공지를 올렸다. 주최 측은 일찍이 현장을 찾았던 관객들에게는 "주연 배우의 심대한 일신 상의 이유로 2시 공연이 취소됐다"며 "2시 공연 티켓은 환불 처리해드리겠다"고 알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