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유선, 故 전미선 빈 자리 채울까 "'녹두전' 출연 긍정 검토중"
윤유선, 故 전미선 빈 자리 채울까 "'녹두전' 출연 긍정 검토중"
  • 김현정 기자
  • 승인 2019.07.06 1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윤유선/뉴스1 © News1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배우 윤유선이 전미선의 갑작스러운 사망으로 빈 자리가 된 '녹두전' 천행수 역할을 검토 중이다.

KBS 2TV '조선로코-녹두전'(이하 '녹두전') 관계자는 5일 뉴스1에 "윤유선이 '녹두전' 출연을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윤유선이 검토 중인 역할은 기방의 행수인 천행수로, 극의 주요 배경인 기생촌을 관리하는 수장이다. 당초 이 역할을 맡기로 한 전미선이 지난 6월29일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나 공석이 됐다.

'녹두전'은 네이버 인기웹툰 '녹두전'(글/그림 혜진양)을 원작으로 하는 작품으로 미스터리한 과부촌에 여장을 하고 잠입한 '전녹두'와 기생이 되기 싫은 반전 있는 처자 '동동주'의 발칙하고 유쾌한 조선판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