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체 무슨 생각으로 소녀상에 침을 뱉었을까
대체 무슨 생각으로 소녀상에 침을 뱉었을까
  • 박웅석 기자
  • 승인 2019.07.08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산 소녀상에 침 뱉은 남성은 한국인…"술 취했다" 진술
일본어를 사용해 한때 일본인들이 그랬다고 오해 부르기도
평화의 소녀상./뉴스1 © News1


(안산=뉴스1) 박대준 기자 = 경기 안산의 '평화의 소녀상'에 일본어를 사용하며 침을 뱉고 시민과 시비가 붙었던 용의자들이 모두 한국인인 것으로 드러났다.

안산상록경찰서는 소녀상에 침을 뱉은 A씨(31) 등 20~30대 한국인 남성 4명을 모욕 혐의로 입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 일행은 6일 오전 0시5분쯤 안산시 4호선 상록수역 광장에서 소녀상에 침을 뱉었고, 이를 제지하는 시민과 시비를 벌인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이를 목격한 시민 2명이 각각 경찰에 신고했으며, 이 과정에서 일행 중 한명이 일본어를 구사해 이들이 일본인인 것으로 추정됐다.

경찰이 현장에 출동했을 때는 이미 A씨 일행이 현장에서 사라진 상태였다.

경찰은 인근 폐쇄회로(CC)TV 영상을 토대로 추적 나서 사건 발생 15시간 만인 이날 오후 2시50분쯤 A씨을 포함한 2명을 검거했다. 나머지 2명에게는 경찰서에 자진 출석할 것을 통보했다.

그러나 애초 신고 내용과 달리 A씨 등 4명은 모두 한국인이었다. 이들은 술에 취해 장난기가 발동해 이런 행동을 저지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술에 취해 소녀상에 침을 뱉었고, 일본어를 할 줄 알아 이를 제지하는 시민에게 일본어를 사용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침을 뱉은 대상이 사람이 아닌 조형물이지만 모욕죄가 성립될 것으로 보고 있다.
소녀상에 침을 뱉은 것은 이 조형물 건립에 참여한 시민들과 위안부 할머니들을 모욕하는 행위로 볼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한편 상록수역 소녀상은 지난 2016년 8월15일 '제71주년 광복절'을 맞아 시민들 캠페인과 크라우드 펀딩 등으로 자금을 조달해 건립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