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내년 연봉 2억4000만원…李총리 1억8000만원
文대통령 내년 연봉 2억4000만원…李총리 1억8000만원
  • 박웅석 기자
  • 승인 2019.09.15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뉴스1


(세종=뉴스1) 이훈철 기자 = 공무원 임금이 3년 만에 최대폭으로 인상됨에 따라 내년 문재인 대통령이 받는 연봉도 2억4000여만원으로 인상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기획재정부가 국회에 제출한 2020년 예산안 첨부서류에 따르면 내년 문 대통령의 봉급은 월 1985만9000원으로 책정됐다. 연봉으로 환산하면 2억3831만원이다.

이는 올해 문 대통령이 받은 월급 1934만8000원보다 51만1000원(2.6%) 증가한 것이다. 내년 공무원 임금 인상률이 2.8%로 정해짐에 따라 대통령의 월급도 임금 상승률 내에서 연동해 상승한 것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 외에 고정급적 연봉제 적용대상 정무직 공무원 모두 비슷한 비율로 임금이 상승했다.

내년 이낙연 국무총리는 올해 월 1500만원에서 39만5000원(2.6%) 오른 1539만5000원의 월급을 매달 받게 된다. 이 총리의 내년 연봉은 1억8474만원으로 올해보다 474만원 오르게 된다.

부총리급은 월급이 동일하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과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최재형 감사원장의 월급은 1164만7000원이다. 연봉으로 환산하면 1억3976만원이다.

이밖에 조국 법무부 장관과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 등을 비롯한 장관급의 내년 연봉은 1억3585만원이며, 각 부처의 차관급은 1억3194만원의 연봉을 받게 된다.

헌법재판소장의 연봉은 1억4290만원으로 부총리급보다 살짝 높은 편이다. 검찰총장의 연봉은 1억121만원(월 843만4000원)이며, 국립대학교 총장의 연봉은 8400만~1억원 수준이다. 다만 이는 수당을 제외한 순수 봉급만을 계산한 것으로 각종 수당을 포함할 경우 총 연봉은 늘어날 전망이다.

한편 정부는 내년 공무원 임금상승률을 2.8%로 결정했다. 이는 올해 1.8%보다 1.0%포인트(p) 상승한 것이자, 2017년 3.5% 이후 3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공무원 임금상승률 인상에 따라 내년 공무원 인건비는 39조원으로 올해 37조1000억원보다 1조9000억원(5.3%) 증가할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